Home알림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게임위, 출범 150일 동안 불법 사행성 도박 게임물 5,339대 적발 개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7-05-14 오후 10:45:38
- 전국 불법 사행성 도박 게임장 총 84곳 단속, 불법 사행성 도박 게임물 100종 5,339대 적발 -


지난 해 ‘바다이야기’ 사태로 도박 열풍을 몰고 왔던 불법 사행성 도박 게임물이 점차 존립 기반을 잃고 소멸되어 가고 있다.

게임물등급위원회(약칭, ‘게임위’, 위원장 김기만)는 작년 11월 이후 5개월 동안불법 사행성 도박 게임장 총 84곳에 대해 경찰과 합동 단속을 벌여 ‘야마토’, ‘헌터’ 등 100종의 불법 게임물 5,339대를 적발하는 개가를 올렸다.

28일로 출범 150일을 맞는 게임위에 따르면, 고난도 지능형 불법 개·변조 수법으로 그동안 경찰의 단속망을 피해 온 사행성 도박 게임장에 기술력을 갖춘 게임위 전문가들이 투입되면서 단속 상황이 크게 달라졌다. 개·변조 프로그램을 분석해 냄으로써 업주들의 처벌 근거를 확보했고, 경찰은 승률 프로그램을 임의로 조작하는 등 죄질이 나쁜 관련 업주를 강력히 처벌했다.

전문성을 지닌 게임위 ‘특별 단속반’은 지난 5개월간 ‘황금성’, ‘헌터’, ‘야마토’, ‘오션 파라다이스’, ‘행운의 여신’ 등 지능형 도박 사행 게임물 총 100종 5,339대의 불법 영업을 단속하는 성과를 거뒀다.

게임위는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외에 제주, 부산, 경남, 대전, 충북 등 지방에서도 상당한 단속 성과를 올렸으며, 앞으로도 지방 원정 단속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 게임위는 전국 각 지방청 단속 경찰관 등을 대상으로 하는 불법 사행성 게임 단속 요령 전문 교육도 계속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경품용 상품권 유통이 전면 금지되는 4월28일 이후, 음성적인 불법 사행성 도박 게임장 영업이 더욱 기승을 부릴 것에 대비해 게임위는 전국 주요 도시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사전 조사 활동을 벌이고, 27일부터 가동한 '24시간 ARS(자동응답) 불법게임물 신고센터'를 잘 활용해 불법 사행성 도박 게임을 발본색원할 방침이다.

한편, 게임위는 작년 12월부터 28일까지 온라인 불법 사행성 게임물 216건을 잡아냈으며, 이 가운데 156건을 경찰청에 수사의뢰하고, 151건은 정보통신윤리위원회에 사이트 차단을 의뢰했다.

게임위는 최근 온라인 불법 사행성 게임이 빠르게 확산됨에 따라 ‘불법게임물 감시단’을 ‘온라인 불법 사행성 게임물 단속반’에 집중 배치해 단속 활동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첨부파일
  • 단속실적보도자료.hwp (용량:2,633,540Kb / 다운로드:200회)단속실적보도자료.hwp
이전글
‘온라인 심의 시스템’본격 가동, ‘기술심의특별위원회’운영 2007-05-14
다음글
게임위, 「24시간 ARS 불법게임물신고센터」 본격 가동 2007-05-14

정보만족도 평가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
만족도에 대한 평가와 글을 남겨주세요.

현재 0/500by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