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알림마당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게임위, 가상세계 언어폭력 없애기에 발벗고 나서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7-06 오전 11:17:24

 

 

게임위, 가상세계 언어폭력 없애기에 발벗고 나서다

-게임 내 언어폭력문제에 대한 해결방안 모색

패드립(‘패륜적 드립의 줌말, 부모님이나 조상을 욕하는 말)”, 발컨(‘발로 컨트롤하다의 준말, 게임을 잘 못하거나 컨트롤이 느린 사람을 비하하는 말)”, 여성필패(‘여성이용자가 함께 있어서 게임을 패했다의 줌말) 등 요즘 게임 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언어폭력의 사례이다.

 

이런 지나친 욕설과 명예훼손, (SEX) 비하 발언 등 게임 내 에티켓(etiquette)에 대한 사회적 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다.

 

이에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여명숙, 이하 게임위’)가 게임 내 언어폭력문제 해결에 직접 발 벗고 나섰다.

 

게임위는 게임 내 올바른 언어 사용방법과 언어폭력행위의 법률적 책임에 대한 내용을 담은 교육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게임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적으로 온라인게임 내 언어폭력 피해자 중심의 간담회를 통해 피해사례와 다양한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청취하여 교육 커리큘럼 기획에 활용할 예정이다.

 

게임위 여명숙 위원장은 게임은 또 하나의 사회이자 우리 삶과 가장 가까운 대중적인 문화이다, 게임위는 사이버 폭력이 없는 깨끗한 게임문화를 위해 교육, 토론회, 캠페인 등 다양한 노력을 진행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게임위는 지난 2014년부터 올바른 등급분류 이해와 불법게임물 선제적 근절을 위한 게임이용자 교육을 진행했으며 지난해까지 모두 400회 총 9,224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공공누리
게임물관리위원회가 창작한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 [보도자료]게임위 가상세계 언어폭력 없애기에 발벗고 나서다.hwp (용량:1,561,600Kb / 다운로드:14회)[보도자료]게임위 가상세계 언어폭력 없애기에 발벗고 나서다.hwp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게임위-영산대 와이즈유, 게임분야 교류 및 협력을 위한 MOU 체결 2017-07-03

정보만족도 평가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
만족도에 대한 평가와 글을 남겨주세요.

현재 0/500bytes